정의선 “2025년 전기차 점유율 10% 달성…글로벌 리더 자신”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실시간 화상으로 연결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그린 뉴딜 관련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025년에 전기차를 100만대 판매하고 시장점유율 10% 이상을 기록해 전기차 부문의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고 밝혔다.

정의선 부회장은 14일 청와대의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그린뉴딜과 관련해 현대차 전략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고양 모터스튜디오에서 영상 연결로 출연해 “그린 뉴딜 대표기업으로 현대차를 소개할 기회를 주셔서 영광”이라며 “그린 뉴딜은 미래를 위한 중요한 사업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차세대 전기차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인 20분 이내에 충전이 가능하고,한 번 충전으로 450km 이상을 달릴 수 있다”며 “ 현대,기아,제네시스 브랜드로 2025년까지 23차종 이상의 전기차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삼성, LG, SK를 차례로 방문해서 배터리 신기술에 대해 협의했다”면서 “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3사가 한국 기업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서로 잘 협력해 세계 시장 경쟁에서 앞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세계 최초로 대량 생산되는 수소전기트럭을 선보였다. 이어 연료전지 시스템을 통한 전기 생산 방식을 소개했다.

그는 “수소전기차의 심장은 지난 20년간 140여 협력업체와 함께 개발한 결실”이라며 “앞으로 더욱 노력해 3~4년 안에 수명을 두 배 이상 늘리고, 원가는 절반 이하로 낮춘 차세대 시스템을 개발해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수소 전략도 소개했다. 선박이나 열차,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생활의 모든 영역과 군사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을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으로 정의한 그는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공할 것으로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미래 친환경차 사업은 현대차그룹 생존과도 관련이 있고 국가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므로 반드시 잘 해내겠다”면서 “스타트업과 중소 부품기업과의 상생 협력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고,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다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