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희, ‘25개 출연연 소통강화’ 과기출연기관법 발의

조명희 미래통합당 의원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연구원이 직접 출연연의 종합적 연구방향을 설정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조명희 미래통합당 의원은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의 설립·운영 및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과기출연기관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연구개발전략위원회를 신설해 연구 기획 및 협동 연구 추진을 위한 자문 역할을 부여함으로써 출연연 간 소통을 강화하고 융합 연구 환경을 조성 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근거를 담았다.

현행법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자문기구로 출연연 간 기능 조정과 평가 업무 등을 자문하는 기획평가위원회와 연구회 정책 자문을 위한 경영협의회를 두도록 하고 있으나, 연구자들이 직접 참여해 출연연 연구방향을 설정하고 제안하는 제도적 기반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조 의원은 “정부 출연연이 25개에 이르다 보니, 연구원들이 서로 소통하는 부분에 있어 제도적으로 미흡한 점이 있었다”며 “연구자 주도 협업을 강화하고 융합연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전체 출연연 관점에서의 연구 기획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많은 연구원들이 출연연 간 소통 강화와 융합 연구 활성화의 필요성을 요구해온 이번 법 개정이 연구원 주도 협업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명희 의원은 경북대 융복합시스템전공 교수를 역임한 위성정보 분야 국내 1호 박사로, 21대 국회 대표적인 과학기술 전문가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