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보안법 대한 반감 표출?…야권 예비선거서 반중 후보 약진

지난 12일(현지시간) 홍콩에서 치러진 야권 예비선거를 앞두고 후보들이 유세를 펼치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오는 9월 홍콩 입법회 선거에 출마할 야권 단일후보를 정하는 예비선거에서 조슈아 웡(黃之鋒) 등 반중 성향이 강한 젊은 후보들이 약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홍콩 곳곳에 세워진 투표소 내 현장 투표와 모바일 투표를 통해 치러진 이번 예비선거에는 61만3200여 명이 참여했다.

주최 측이 59만여 명이 참여한 모바일 투표 결과를 분석한 결과 민주당, 공민당 등 홍콩의 전통 야당이 아닌 ‘본토(本土)파’로 불리는 반중 성향이 강한 젊은 후보들이 약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본토파는 홍콩인이 태어난 땅(본토)인 홍콩의 자치를 중요시한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2014년 대규모 민주화 시위인 ‘우산 혁명’의 주역 조슈아 웡은 이번 예비선거에서 카오룽이스트 지역에 나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한 재야단체인 민간인권전선의 지미 샴 대표는 카오룽웨스트 지역에서 1위를 차지했다.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피해 영국으로 망명한 민주화 인사 네이선 로(羅冠聰)의 지지를 받는 티파니 웬은 홍콩섬 지역 예비경선에서 2위에 올랐다.

반면에 홍콩 최대 야당인 민주당의 현역 의원인 헬레나 웡은 카오룽웨스트 지역에서 7위에 그치는 등 이번 예비경선에서 전통 야당 출신 후보들은 열세를 면치 못했다.

이처럼 지난해 홍콩 시위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반중 성향의 젊은 후보들이 약진한 것은 지난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 홍콩보안법에 대한 홍콩인들의 반감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러한 기세를 몰아 홍콩 민주파 진영은 9월 선거에서 사상 최초로 총 70석 입법회 의석 중 과반수를 차지하자는 ‘35-플러스’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야권 예비선거의 흥행 돌풍과 반중 후보의 약진에 당황한 친중파 진영은 예비선거가 홍콩보안법 위반이라며 공세에 나섰다.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 [로이터]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홍콩 정부의 모든 정책을 거부하자는 목적을 지닌 ‘35-플러스’ 캠페인은 홍콩보안법이 범죄 행위로 규정한 4가지 중 하나인 국가정권 전복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것이 홍콩보안법 위반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나는 이에 대한 경고의 목소리를 내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았다.

중국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중련판)도 이번 예비선거를 주도한 베니 타이(戴耀廷) 홍콩대 교수를 맹비난하면서 홍콩보안법 위반을 거론했다.

중련판은 “베니 타이와 야권은 입법회를 장악하고 정부 예산안을 거부해 정부를 마비시키고 국가정권을 전복하려고 한다는 점에서 홍콩보안법 위반이 될 수 있다”면서 “이들은 홍콩의 권력을 탈취하려고 한다는 점에서 홍콩판 ‘색깔 혁명’을 추구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야권의 예비선거가 방대한 규모의 유권자 정보를 모을 기회를 준다는 점에서 개인정보 보호법과 선거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베니 타이 교수는 “입법회의 정부 예산안 거부 권한은 (홍콩의 실질적인 헌법인) 기본법이 보장하는 권리”라며 “홍콩 기본법이 보장하는 권리가 어떻게 홍콩보안법 위반이 될 수 있느냐”고 반박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