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추경 확정…청년 창업기업 2000곳 지원

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이 확정되며 청년 창업기업 2000개사가 ‘창업기업 지원 서비스 바우처’를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5일 ‘창업기업 지원 서비스 바우처 사업’을 공고했다. 참여기업은 22일 오전 10시부터 온라인(www.k-startup.go.kr)을 통해 참여기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창업기업 지원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창업 3년 이내로 만 39세 이하의 청년 창업기업에게 세무·회계, 기술임치에 소요되는 비용을 70% 내에서 연간 100만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자금과 인력이 부족한 초기 청년 창업자에게 매우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당초 올해 예산은 192억6000만원이었으나 3차 추경으로 20억원이 증액됐다.

지원대상은 올 1월 1일을 기준으로 창업한 지 3년 이내로 대표자가 만 39세 이하인 기업이다. 지원 내용으로는 세무·회계 분야의 경우 세무사 또는 회계사 사무소에 기장 대행, 결산·조정 등 세무·회계 처리를 위탁하는 데 드는 수수료, 자체적으로는 세무·회계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 세무·회계 프로그램을 구입하거나 이용하는 비용 등 모든 항목이 가능하다.

또한 기술임치분야는 기술보증기금 또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기술자료를 임치하거나 갱신하는 데 소요되는 수수료를 지원한다.

지원방식은 신청부터 비용 지급까지 온라인을 통해 100%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온라인으로 바우처가 지급되고 원하는 기관에 서비스를 이용한 비용을 온라인으로 청구하면 서비스 받은 기관에 대신 비용이 지급되고 해당 금액만큼 바우처가 차감되는 방식이다.

중기부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창업기업의 여건을 감안해 7월 22일 모집을 시작으로 신속한 검토를 통해 8월까지 100%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재훈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