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잠잠해지니…흑사병·돼지독감·돼지열병에 구제역까지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비교적 진정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된 데 이어 이번엔 돼지 구제역이 발생했다.

14일 중국망에 따르면 중국 농업농촌부는 남부 광둥(廣東)성 레이저우(雷州)시에서 돼지 구제역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한 농장의 돼지 131마리 가운데 39마리가 감염됐으며 1마리가 죽었다.

구제역은 소나 돼지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우제류 동물에 퍼지는 감염병이다.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라 사람에게는 전파되지 않는다.

광둥성과 인접한 남부 푸젠(福建)성 창딩(長汀)에선 소 전염병인 괴상피부병이 발생해 소 25마리를 살처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다른 중국매체에 따르면 푸젠성 동물전염병예방통제센터는 지난달 5일 이 지역 소에서 괴상피부병을 확인했다. 다만 살처분된 소 외에 추가로 확인된 감염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은 사람에게 전염되지는 않지만 소가 걸릴 경우 피부에 결절이 생기고 불임·유산을 일으킨다. 발병률은 5~45% 수준이고 치사율은 10% 이하로 전해진다.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됐지만 최근 북부 네이멍구(內蒙古)에서 흑사병 환자가 발생했으며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는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퍼졌다는 연구 결과도 최근 발표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