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중갈등 속 中 편들기…외무성 “폼페이오 준절히 규탄”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5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을 부정한데 대해 비판하면서 미중갈등 속 노골적으로 중국을 편들고 나섰다. 자료사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격화되는 미중갈등 속 노골적인 중국 편들기에 나섰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5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을 부인한데 대해 비판했다.

대변인은 “우리는 폼페이오의 위험천만한 반중국 발언들을 준절히 규탄한다”면서 “폼페이오는 남의 일에 때 없이 간참하면서(참견하면서) 여론을 혼탁시키며 소음공해를 일으키지 말아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아시아 나라도 아닌 대양 건너에 있는 국가가 중국남해문제를 거들면서 횡설수설하다못해 이를 중국 공산당과 결부시켜 험담한 것은 대단히 불순한 발상”이라며 “최근 들어와 폼페이오가 중국을 향해 던지는 수다한 발언들을 자세히 뜯어보면 그가 무엇을 기도하고 있는지 알고도 남음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언론들에 대해서는 ‘중국 공산당의 선전기관’, 신형 코로나비루스(코로나19) 사태는 ‘중국 공산당이 초래한 위기’, 중국의 5세대 통신업체는 ‘중국 공산당의 도구’라는 식으로 중국 공산당을 심히 우롱하고 있다”면서 “지어는 미국 내에서 한창인 인종차별항의시위까지도 중국 공산당이 체제정당화에 악용한다는 낭설까지 유포시킬 정도로 중국 공산당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을 만천하에 드러내놓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변인은 미국의 대중국 압박 의도에 대해 중국 공산당에 대한 중국 인민의 신뢰 추락과 중국 공산당의 이미지 훼손을 노린 것이라면서 중국을 안팎에서 흔들어 눌러버리려는 것이라고 나름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대변인은 계속해서 “중국 공산당을 질시하고 우롱하는 것은 곧 중국 인민이 선택한 정치제도와 이념에 대한 부정이며 중국 공산당의 영도를 받고있는 중국 인민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고 모독”이라면서 “‘공산당이 없으면 새 중국도 없다’는 것이 중국 인민의 마음 속에 자리잡은 신념이며 진리”라고 강조했다.

외무성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은 미중갈등이 심화되고 북미대화 교착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북중관계를 돈독히 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미국의 중국 공산당을 향한 공격은 당 중심의 사회주의체제를 추구하는 북한에도 위협이 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변인은 이와 관련 “중국을 바라보는 거꾸로 된 병적 시각으로 폼페이오가 노동당이 영도하는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를 대하고 있다는 것은 이미 여러 기회들에 포착되었다”며 “폼페이오가 공산당과 그가 영도하는 사회주의제도를 악의에 차서 헐뜯을수록 중국 공산당의 불패성과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만을 더욱 부각시켜줄 뿐”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3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에 대해 일방적인 영해와 해양자원에 대한 권리 주장이라며 불법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중국은 중국인이 남중국해에서 활동한 것은 2000여년 전이라면서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남중국해 안정을 훼손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