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2차임상 성공… 27일부터 3만명 대상 코로나백신 최종 3상 임상 돌입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가 오는 27일(현지시간)부터 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가 오는 27일(현지시간)부터 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에 들어가기로 주목받고 있다.

14일 AP통신,CNBC방송,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임상 정보 등록 사이트 ‘클리니컬트라이얼즈’(ClinicalTrials.gov)에 모더나의 3상 임상시험에는 3만명의 참가자가 등록할 예정이다. 막바지 단계에 해당하는 이번 시험은 미국 내 87개 연구시설에서 치러진다.

시험 장소는 30개주와 워싱턴DC에 골고루 분포해 있고, 이 가운데 절반이 텍사스·캘리포니아·플로리다·조지아·애리조나주 등 최근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지역이다.

참가자는 임상시험 첫날 100㎍의 실험용 백신을 접종받고 29일 뒤 두 번째 접종을 하며, 일부에게는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한다.

모더나는 지난 5월 초기 단계 임상시험 결과, 최소 8명의 참가자 체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항체를 만들어냈다고 발표했다.

미 연방정부는 5억달러에 육박하는 자금을 지원하고 첫 대규모 임상시험을 허가하는 등 모더나의 백신 개발을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