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오는 10월 LNG 벙커링 합작회사 설립

한국가스공사가 14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부산항만공사·포스코인터내셔널·에쓰오일·현대글로비스·대우로지스틱스와 함께 LNG 벙커링 합작회사 설립 추진 협약 서명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이성철 현대글로비스 상무, 류열 에쓰오일 사장,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 양석훈 대우로지스틱스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부산항만공사 등 4개사와 오는 10월 말 LNG 벙커링 합작회사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14일 서울 한 호텔에서 부산항만공사 등과 'LNG 벙커링 합작회사 설립 추진위원회 협약 서명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류열 에쓰-오일 사장, 양석훈 대우로지스틱스 대표이사, 이성철 현대글로비스 상무가 참석했다.

가스공사는 지난해부터 전략적 주주가 참여하는 LNG 벙커링 합작회사 설립을 추진해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천연가스·화주·정유·항만·물류 분야 대표 기업들은 안정적인 LNG 벙커링 수요 확보와 중장기 경쟁력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

가스공사는 설립추진위를 구성하고, 사업계획 등을 확정한 뒤 10월 말까지 합작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이 회사를 통해 2030년까지 선박용 LNG 136만t 판매 및 매출 약 1조 원을 달성하고, 황산화물 8315t·미세먼지 2557t을 저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동해와 남해 벙커링선 2척, 서해 벙커링선 1척, 당진 LNG 인수기지 선적설비 1식을 확보해 전국 항만을 대상으로 LNG 벙커링 사업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LNG벙커링선은 해상에서 LNG(액화천연가스)를 공급해주는 선박이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합작회사 설립은 최근 세계적으로 강화하고 있는 해양환경 규제에 선제 대응할 뿐만 아니라 전통적인 조선·해운 강국인 우리나라에서 LNG가 선박 수송용 연료로 자리 잡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