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도의회 “일본, 독도 영유권 왜곡 기술 방위백서 즉각 폐기하라”

[헤럴드경제(경북)=김병진 기자]경북도와 도의회는 15일 일본이 발표한 방위백서와 관련, “일본은 독도 영유권을 왜곡해 기술한 방위백서를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철우 지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는 14일 발표한 2020년 방위백서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밝히는 등 터무니없는 주장을 16년째 되풀이했다”며 “국제적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규탄했다.

또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라며 “지속적이고 노골적인 영토 침탈 행위는 한·일 간 미래지향적인 협력동반자 관계를 저해하는 행위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 지사는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독도 영토주권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고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경북도의회도 통상 7월말~8월초에 발표해왔던 방위백서를 7월 중순에 기습적으로 발표한 것은 주변국의 눈치를 살피는 일본정부의 얄팍한 술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또 독도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 그리고 민족정기를 간직한 소중한 유산이자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로, 우리 국민이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삶의 터전이고 민족자존의 상징임을 분명히 했다.

고우현 의장은 “일본은 모든 왜곡·날조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가해자로서의 역사적 책임과 미래 지향적 신뢰구축을 위해 뼈를 깎는 반성과 행동에 나서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