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통화내역 수사, 변사 관련 내용만”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며 비밀 대화방 초대 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경찰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해 고인의 변사와 관련된 내용으로만 디지털 포렌식과 통화 내역 수사를 진행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고인의 휴대폰에 대한 포렌식 수사와 더불어 통화 내역 확인을 위한 통신영장 신청도 진행 중”이며 “통신수사 역시 변사와 관련된 내용으로만 한정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의 변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핸드폰은 아직 변사 사건 처리 절차가 끝나지 않아 경찰이 갖고 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는 잠긴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포렌식 수사를 통해 박 시장의 휴대전화를 열게 되면 수사 상황 유출 단서도 포착될 것으로 보이지만 경찰은 변사 관련 내용만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박 시장 고소인 측은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고 주장했다. 성추행 고소 사건 접수가 박 시장에게 모종의 경로로 전달돼 진상 규명이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경찰에 따르면 고소 사건을 접수한 서울지방경찰청은 ‘주요 상황 보고 기준’에 따라 이를 곧바로 경찰청에, 경찰청은 청와대 국정상황실에 보고했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박시장의 삼우제(三虞祭)가 끝나는 이날 유족들과 상의 후 포렌식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joo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