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중소기업청, 지역경제 로컬크리에이터 모집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이현조)은 지역의 가치를 높이고 경제 활성화를 이끌어갈 로컬크리에이터 140개팀을 추가모집한다고 밝혔다.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사업은 지역의 자원, 문화적 자산과 지리·산업적 특성에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접목해 지역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창업가를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 올해 도입됐다.

상반기 첫 모집임에도 불구하고 전국에서 3096개 팀이 지원해 22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지역 청년 창업가들이 많은 관심을 보인 가운데 광주·전남·제주지역 참가팀 25개사가 선정됐다.

이번 모집은 일반형과 민간투자연계형으로 나누어 추진된다.

일반형은 예비창업자 또는 업력 7년 이하의 창업기업이 대상이며, 총 120개 팀을 선정해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한다.

일반형 중 약 10%는 규제 특례 적용을 통한 사업화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특구 특화산업관련 창업자를 우선 선발해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민간투자연계형은 민간투자 3000만원 이상 유치한 실적이 있는 창업기업이 대상이며, 상반기보다 규모를 늘린 총 20개 팀을 선정해 최대 5000만원을 지원한다.

평가는 1차 선정과 동일하게 서면평가 및 전문가 평가, 지역주민 평가로 이루어지며, 지역기반의 혁신 창업가를 지원하는 사업인 만큼 ‘지역성’과 ‘창의성’, 사업화 성공 가능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선정된다.

자세한 내용은 K-Startup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창업기업은 오는 27일 오후 6시까지 K-스타트업 홈페이지에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