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2020 고령노약자 라이프케어로봇 인프라 구축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광주광역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2020년 산업기술기반구축혁신사업 신규과제 ‘고령노약자 친화형 라이프케어로봇 실증기반조성사업’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고령노약자 친화형 라이프케어로봇 실증기반조성사업은 실증·분석 장비 등 25종을 구축해 라이프케어로봇 등의 안전성, 유효성, 성능 등을 실증지원하고, 제품의 사업화 및 고급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3년까지 총 사업비 136억원(국비 80, 지방비 21, 민자 35)을 투자하며 광주테크노파크와 광주과학기술원(지스트), 조선대병원 등이 사업을 수행한다.

앞서 광주시는 지역의 의료·헬스케어로봇 분야를 특화육성하기 위해 헬스케어로봇실증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로봇산업 육성을 노력해왔다.

지난해 11월에 개관한 헬스케어로봇실증센터에는 헬스케어로봇의 안전성시험 등 성능평가장비 48종과 임상 및 실증지원을 위한 유사환경 실증테스트베드가 구축돼 있어 기업이 개발한 제품의 성능과 제품인증 및 인·허가 지원 등 상용화에 필요한 원스톱 지원체계를 마련해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광주시는 이번 고령노약자 친화형 라이프케어로봇 실증기반조성사업을 헬스케어로봇실증센터 인프라로 최대한 활용해 시가 중점 추진중인 인공지능 산업과 연계할 계획이다.

또 고령의 노약자들이 주요 대상인 라이프케어로봇·의료기기 제품의 다양화로 빛고을노인건강타운, 빛고을전남대병원, 각종 요양 및 재활병원, 광주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 등 헬스케어 관련 의료기관이 직·간접적으로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지역 기업이 개발한 라이프케어로봇 제품의 실제 사용 환경 실증인프라를 구축하고, 신비즈니스 모델 창출 및 시장 선점을 이룰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