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클라우드, ‘빅쿼리 옴니’ 공개…플랫폼 종류 관계없이 데이터 분석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 온에어 로고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구글 클라우드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역량 강화를 위한 새로운 솔루션을 15일 발표했다.

양승도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고객엔지니어링 총괄은 이날 진행된 글로벌 유저 컨퍼런스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 온에어’ 미디어 브리핑에서 관련 신제품 '빅쿼리 옴니'와 '컨피덴셜 VM(Confidential VM)'을 소개했다.

빅쿼리 옴니는 저장된 데이터에 빅쿼리 기능을 적용할 수 있는 멀티 클라우드 분석 솔루션이다. 데이터세트를 옮기거나 복사할 필요없이 구글 클라우드, AWS, 애저에 있는 데이터에 직접 연결해 분석할 수 있게 지원한다. 멀티 클라우드 및 하이브리드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인 구글 클라우드 안토스(Anthos)를 기반으로 구동된다.

양승도 총괄은 “데이터를 다른 클라우드로 이동하는 일은 번거롭고 비용이 소요되는 작업”이라며 “고객이 사용하고 있는 클라우드 플랫폼 종류와 상관없이 최고의 기술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멀티 클라우드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이 클라우드로 이전시 우려하는 보안 처리 방법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도 발표됐다. 컨피덴셜 컴퓨팅은 데이터 처리 과정에 있는 사용 중인 데이터를 암호화하는 기술로, 메모리와 같은 중앙처리장치(CPU) 외부에서도 암호화된 데이터를 유지한다.

이에 구글 클라우드는 첫번째 컨피덴셜 컴퓨팅 포트폴리오로 '컨피덴셜 VM(Confidential VM)'을 베타 서비스 하고 있다. 인프라 내 다양한 격리 및 샌드박스 기술을 통해 멀티 테넌트(multi-tenant) 아키텍처를 보호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메모리 암호화를 제공해 클라우드에서 워크로드를 격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컨피덴셜 VM은 2세대 AMD 에픽(EPYC) CPU가 지원하는 시큐어 암호화 가상화를 이용, N2D 시리즈 VM에서 실행된다.

양 총괄은 “기업이 최신 클라우드 기술을 도입하려고 해도 컴플라이언스에 대한 엄격한 요구 사항이 종종 장애물로 작용한다”며 “컨피덴셜 VM은 고객이 혁신적인 클라우드 기술을 안전하게 이용하면서 보안 운영을 보다 간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구글 클라우드의 연례 컨퍼런스인 '넥스트'는 미국 현지 시간으로 지난 14일 시작됐으며, 앞으로 9주 동안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업계 저명 인사의 기조연설부터 구글 최고의 개발자들과 함께하는 심층적인 학습 기회 등 200개 이상의 세션이 무료로 제공된다.

최기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은 세계 경제 회복의 핵심 동력이 될 것"이라며 "구글 클라우드는 고객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성공적으로 이끌도록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