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車산업 고용 190만명…“고용유지지원금 확대해야”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근로자들이 작업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국내 자동차 산업의 직·간접 고용인원이 19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총 고용인원의 7.1%를 차지하는 규모다.

1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발표한 ‘자동차 산업 직간접 고용현황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자동차 산업의 직간접 고용인원은 10년 전인 2008년보다 14.4%(24만명) 증가한 190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KAMA는 같은 기간 국내 총 고용인원이 12.8%에 해당하는 304만명(2378만명→2682만명) 증가한 것을 고려하면 자동차 산업의 빠른 고도화가 이뤄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부문별로는 직접고용 중 ‘자동차 부품’이 65.4%(10만4000명), 간접 고용 가운데 ‘판매정비’가 27.2%(6만명)로 가장 많이 늘었다. 반면 직접고용 중 ‘완성차 부문’은 생산량의 증가에도 생산설비 투자와 자동화 영향으로 10.8%(1만2000명) 감소했다.

해외 주요국은 일본이 546만명으로 총 고용의 8.2%, 미국이 725만명으로 4.7%를 차지했다.

KAMA는 보고서를 통해 국내 자동차 산업이 광범위한 연관 산업과 높은 취업 유발 효과를 보이는 만큼 고용과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고용 유지를 위한 정부 지원책도 강조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코로나19로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자리 보존을 위한 정부의 긴급 유동성 지원(3조1000억원), 중소·중견기업 긴급자금 지원(1조9000억원) 등 3차 추경안의 조속한 집행이 시급하다”며 “고용유지지원금 규모의 확대와 요건 완화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부품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판매정비 등 서비스 부문에 대한 일자리 확대를 위해 관련 전문분야의 인력 양성과 근로자의 교육 강화도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