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여권에 인증도장 받고 기념품도 받고”…스탬프투어 진행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들이 더욱 재미있게 국립공원을 즐길 수 있도록 '국립공원 여권 여행'을 1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 여권과 스탬프 [환경부 제공]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 여권 여행'을 위해 한라산을 제외한 전국 21곳 국립공원의 탐방 정보를 담은 '국립공원 여권' 1만 권을 각 국립공원 탐방지원센터에서 무료로 배포한다.

탐방객은 공원별 탐방지원센터, 탐방안내소, 생태탐방원, 체험학습관 등 94개 시설에 비치된 방문 인증 도장을 '국립공원 여권'에 찍을 수 있다. 도장에는 각 국립공원을 대표하는 동물·문화재·경관 등이 새겨져 탐방객들은 인증 도장을 찍고 국립공원의 역사·문화 등을 찾아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지리산은 반달곰, 경주는 석가탑과 다보탑, 태백산은 천제단, 변산반도는 적벽강, 다도해 해상은 바다와 상괭이를 도장에 새겼다. 도장을 찍고 인증받은 탐방객은 인증 도장 10개 이상부터 메달, 패치 인증서 등으로 구성된 기념품을 우편으로 받을 수 있다.

국립공원 여권과 스탬프 [환경부 제공]

기념품은 국립공원 10곳 및 21곳 인증 2종류가 있으며, 중복해서 받을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21곳을 방문해 인증한 탐방객을 대상으로 매년 100명을 추첨해 국립공원 생태탐방원 1박 2일 무료 숙박권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립공원 여권 여행'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국립공원공단 누리집(www.knps.or.kr) 또는 전화(033-769-9555)로 문의하면 된다.

아울러 국립공원공단은 다음달 14일까지 국립공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국립공원 여권여행 홍보행사를 진행해 200명에게 1만원 상당의 모바일 상품권을 제공할 계획이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국장은 “국립공원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자연공간으로, 탐방객들이 국립공원을 더욱 특별하고 소중하게 기억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코로나19로 힘든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국립공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