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수정 시의원 “민주당 독식 서울시의회, 민주주의는 없어”

권수정 시의원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권수정 서울시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은 14일 서울시의회 제296회 임시회에서 후반기 원 구성과 관련해 소수의견이 묵살됐다며 민주당 의원들끼리 상임위원 배정을 나눠먹기 식으로 진행했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노동 현장의 소리를 더욱 가까이서 듣고, 다양한 시민과 전문가들을 만나 노동자 인권과 서울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한걸음 더 다가가기 위해 기획경제위를 신청했다. 그러나 결과는 3순위로 희망한 보건복지위로 배정됐다”며 “해당 상임위 선정과 관련해 의사 진행 발언을 신청했으나 김인호 의장은 의회 절차에 따라 이행하지 않고 묵살한 채 강행처리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의회 운영규칙에 따르면 상임위원 배정은 서울시의장이 시의원들의 의견을 각각 청취하는 민주적 절차를 거쳐야 한다.

권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싹쓸이한 서울시의회에 민주주의는 없었다”며 “오로지 민주당 의원들끼리 상임위원 배정을 나눠먹기식으로 진행하며, 전반기 위원장이었던 의원들을 원하는 상임위에 우선 배정하기 바빴다. 민주주의가 우선이어야 할 서울시의회에서 거대 집단의 권력독점이 자행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독선이 가능한 곳에서 결국 독재가 발생한다”며 후반기 의회를 우려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