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硏, 발전용 수소 가스터빈 개발 착수

15일 열린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및 수소터빈 실증사업 협력' 협약식 모습.[한국기계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기계연구원이 두산중공업 등 13개 산학연과 함께 수소를 연료로 하는 발전용 가스터빈 연소기 기술 개발에 나선다.

기계연은 300㎿e급 고효율 가스터빈을 대상으로 50%까지 수소 혼소가 가능한 친환경 연소기 개발 주관기관에 선정됐다. 오는 2025년까지 관련 기술 개발을 마칠 예정이다.

기계연은 15일 두산중공업 경남 창원 본사스에서 두산중공업과 경남테크노파크,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13개 산·학·연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및 수소터빈 실증사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기계연과 두산중공업은 각각 지난 5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300㎿e 고효율 가스터빈용 50% 수소혼소 친환경 연소기 개발’과 ‘분산발전 가스터빈용 수소 전소 저 NOx 연소기 개발’ 과제 주관기관에 선정됐으며 오는 2025년까지 60개월간 기술 개발에 착수한다.

기계연은 두산중공업, 한울항공과 함께 수소 연소기 개발 및 부품의 양산기술 확보에 착수한다. 강릉원주대, 서울대, 세종대, 순천대, 인하대, KAIST는 기술 개발에 협력한다. 경남TP, 지역난방공사, 남동발전, 남부발전은 개발된 부품을 도입한 가스터빈 실증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약 193억원 규모다.

수소는 LNG 대비 6배의 화염 확산속도와 3배의 발열량을 갖는 연료로써 화염역화나 NOx 생성을 억제하는데 기술적인 어려움이 있지만, 연소 후 부산물로 깨끗한 물만 남아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친환경적 에너지원이다.

박상진 기계연 원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저탄소 에너지 사회로의 전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신기후체제 대응과 새로운 미래 에너지 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며 “수소 산업에 필요한 해외 의존도 높은 장비와 소재 기술을 개발하고 기업에 기술을 지원하는 등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발전으로 수소경제 활성화를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발전용 가스터빈 연료 다변화 기술개발 사업은 정부가 지난해 수립한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의 일환으로, 신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보완하고 탄소 배출량 저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정부도 지난 5월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워킹그룹을 통해 LNG 설비 용량을 2020년 41.3GW에서 2034년 60.6GW까지 확대하기로 하는 등 저탄소 에너지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노력에 속도를 내고 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