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설비 포럼서 쏟아진 코로나19 극복 방안…“기계환기설비 고도화 시급”

대한기계설비단체총연합회(정달홍 회장)가 개최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계환기설비 고도화 방안’ 포럼에서 참석자들이 단체 촬영을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김영상 기자] “소규모 다중이용시설에 기계환기설비의 확대 적용이 필요하며 공기조화 및 환기설비 가이드라인을 지정, 고시할 필요가 있다.”(황동곤 우원엠앤이 소장)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IoT, ICT기술활용과 자동제어시스템 및 유지관리방안이 급하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에 대비해 스마트환경 구축 및 멀티모니터링을 구체화하고, 기계설비를 효율적으로 관리해야 한다.”(홍순철 나라컨트롤 상무)

대한기계설비단체총연합회(정달홍 회장)는 15일 서울 세텍(SETEC)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계환기설비 고도화 방안’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선 포스트코로나를 겨냥한 기계환기설비의 고도화 방안이 다각도로 화두에 올랐다. 포럼은 한국판 뉴딜정책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계환기설비의 중요성을 홍보하고 기계환기설비 고도화 관련 세부기준 발굴 및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국회에서 박덕흠 국토교통위원회 위원과 진성준 위원이 참석해 기계설비인들을 격려했다.

정달홍 대한기계설비단체총연합회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밀폐된 공간에서 집단 감염이 확산돼 실내 환기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현재 미세먼지 관련 기준만 있을 뿐 코로나19 예방 및 관리를 위한 환기설비 기준이 없다”며 “포럼을 통해 현장에 바로 적용 가능한 구체적이고도 실용적인 환기설비 고도화 방안이 제시돼 K-환기설비가 세계적인 환기설비 모델의 기폭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덕흠 의원은 축사에서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해 다중이용시설에서 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 등 코로나19 대응방안 및 다양한 분석과 토론을 통해 한단계 도약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진성준 의원도 축사를 통해 “현대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기계설비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주제발표로는 박진철 중앙대학교 교수(대한설비공학회 회장)가 ‘코로나19 대응 환기중요성 및 오염물질 저감방안’ 발표를 통해 감염병 사례로 나타난 환기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감염대응을 위해 공기조화 및 환기설비 등에 관한 기준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발제에 대한 토론으로 박진철 대한설비공학회 회장이 좌장을 맡고 최임락 국토교통부 건설산업과 과장, 권용일 신한대학교 과학기술융합대학 자동차공학과 교수, 변운섭 우원엔앰이 대표, 연창근 한일엠이씨 대표, 박형호 LG전자 공기과학연구소 부소장, 박승철 한신공영(주) 기계설비부장, 김선태 성보엔지니어링 부사장 등이 열띤 토론을 벌였다.

대한기계설비단체총연합회는 포럼에서 도출된 의견을 토대로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고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ys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