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文대통령이 ‘박원순 의혹’ 입장 밝혀야”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 수도 시장이 성추행 의혹을 받고 사망했다. 그런데 대통령이란 분은 일언반구 아무 말이 없다"며 "모르쇠로 버티면서 국면전환용 이슈를 만들거나, 이번 주말만 넘기면 된다는 식의 시간끌기 전술로 끝낼 사안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이어 "박 시장의 성추행 피소 내용이 가해자인 박 시장에게 즉시 전달된 것은 대한민국 법과 원칙에 관한 중차대한 문제"라며 "청와대나 경찰이 박 시장에게 직접 알려준 것인지, 박 시장의 휴대폰부터 확보해 조사하면 될 일인데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또 "하루빨리 (박 시장의)휴대폰부터 압수수색해야 한다"며 "경찰이 시간을 끌면서 국민 분노가 가라앉길 기다린 후 '영장이 없어 변사 사건의 타살, 자살 여부에 관한 증거만 수집했다'고 변명하며 유야무야시킬 가능성이 농후하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이번 일과 관련, 특검 내지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거듭 언급했다.

그는 "일반 사건에도 수사내용을 유출하는 행위는 기밀누설이자 공무집행방해에 해당하는 중범죄"라며 "가해자에게 피해자의 고소 내용이 흘러들어가면 가해자가 피해자를 회유하기 위해 협박하고 증거를 인멸하지 않겠느냐. 다른 곳도 아닌 청와대, 경찰, 서울시가 개입된 것으로 볼 단서가 계속 나오고 있다"고 했다.

나아가 "청와대 국정상황실이 보고를 받았다면 대통령이 모를 리 없다"며 "대통령에게 보고되지 않았으면 직무 유기'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이 사안을 보고 받았는지, 그랬다면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