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 처분” 엄명에 박영선 중기부 장관도 “팔겠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

고위공직자들은 다주택 상태를 빨리 해소하라는 총리의 지침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집을 매각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15일 대한민국 동행세일 브리핑 이후 보유 주택에 대한 조치를 묻는 말에 “지금 팔아야 하는 상황 아니냐. 팔겠다”고 답했다.

국회의원 출신인 박 장관은 서울 서대문구에 단독주택이 있고 배우자는 일본 도쿄에 아파트 하나, 종로구에 오피스텔 한 채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 서대문구 단독주택은 박 장관이, 종로구 오피스텔은 시부모님이 거주하고 있다. 도쿄의 아파트는 국제 변호사인 박 장관의 배우자가 사용하는 곳이다. 명목상으로는 세 채의 주택을 보유했지만 사실상 모두 가족이 실거주한 상황. 박 장관은 종로의 오피스텔을 매각하는 방향을 검토 중이다.

그는 “시어머니가 올해 91세이신데, 집 팔리면 나 이사가야 하는 거냐고 물으시더라. 제가 참 죄송스럽긴 한데, 그래도 팔아야 한다”고 전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각 부처 2급 이상 고위공직자에 대한 다주택 실태를 조사하라 지시했다. 지난 8일에는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고위공직자들이 여러 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어떠한 정책을 내놓아도 국민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 각 부처는 지자체를 포함한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고 다주택자의 경우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도현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