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 SM6 ‘동급 최강 심장’으로 돌아오다

새로운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을 적용한 르노삼성자동차의 ‘더 뉴 SM6’(사진)가 출시됐다.

르노삼성차는 15일 중형 세단 SM6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M6’를 첫 출시 이후 4년 만에 공개했다. 파워트레인 변경은 부분변경모델을 뛰어넘는 변화다. 더 뉴 SM6에는 TCe 300과 TCe 260 두 가지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새롭게 적용했다.

TCe 300은 르노그룹의 고성능 브랜드 알핀(Alpine)과 르노 RS 모델에 탑재되는 엔진이다. 최대출력 225 마력의 강력한 힘과 동급 최대 토크 30.6㎏·m의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특히 최대 토크는 2000~4800rpm에 이르는 넓은 구간에서 발휘돼 호쾌한 가속감을 즐길 수 있다.

XM3와 르노 캡처에도 탑재됐던 TCe 260은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 토크 26.5㎏·m를 발휘한다. 특히 실용 주행 영역인 1500~3500 rpm 구간 내에서 우수한 파워와 토크를 발휘한다. 연비는 13.6 km/ℓ(16·17인치 타이어 기준)로 국산 가솔린 중형세단 가운데 가장 우수한 수준이다.

TCe 300과 TCe 260 두 가지 엔진에는 변속이 빠르고 효율적으로 동력을 전달하는 게트락 7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된다.

주행 보조 시스템도 대폭 보강했다. ▷정차 및 재출발이 가능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차선 유지 보조(LCA) ▷ 긴급제동 보조(AEBS) ▷차선이탈 방지보조(LKA) ▷후방 교차충돌 경보(RCTA) 등이 추가됐다.

외관 디자인은 전 모델보다 더욱 화려해졌다. 다이내믹 턴 시그널을 포함한 새로운 라이트 시그니처를 채택해 외관 디자인의 미적감각과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전 트림에 걸쳐 발광다이오드(LED) 퓨어비전 헤드램프를 기본 적용했다. 하이랜드 실버, 샌드 그레이, 빈티지 레드 등 신규 외장 컬러 추가로 신선한 느낌을 더했다.

더 뉴 SM6 가격은 트림별로 2450만~3049만원(개별소비세 3.5% 기준)이다. 원호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