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 SM6, 새로운 얼굴과 심장으로 돌아오다

르노삼성차 더 뉴 SM6 [르노삼성차 제공]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새로운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을 적용한 르노삼성자동차의 '더 뉴 SM6'가 출시됐다.

르노삼성차는 15일 중형 세단 SM6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M6'를 첫 출시 이후 4년 만에 공개했다.

파워트레인 변경은 부분변경모델을 뛰어넘는 변화다. 더 뉴 SM6에는 TCe 300과 TCe 260 두 가지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새롭게 적용했다.

TCe 300은 르노그룹의 고성능 브랜드 알핀(Alpine)과 르노 RS 모델에 탑재되는 엔진이다. 최대출력 225 마력의 강력한 힘과 동급 최대 토크 30.6㎏·m의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특히 최대 토크는 2000~4,800rpm에 이르는 넓은 구간에서 발휘돼 호쾌한 가속감을 즐길 수 있다.

XM3와 르노 캡처에도 탑재됐던 TCe 260은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 토크 26.5㎏·m를 발휘한다. 특히 실용 주행 영역인 1500~3500 rpm 구간 내에서 우수한 파워와 토크를 발휘한다. 연비는 13.6 km/ℓ(16·17인치 타이어 기준)로 국산 가솔린 중형세단 가운데 가장 우수한 수준이다.

TCe 300과 TCe 260 두 가지 엔진에는 변속이 빠르고 효율적으로 동력을 전달하는 게트락 7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된다.

국내 중형 세단 고객들이 중요시하는 승차감도 놓치지 않았다. 프런트와 리어 댐퍼에 모듈러 밸브 시스템(MVS)를 적용해 감쇠력을 부드럽게 제어한다. 리어 서스펜션에 대용량 하이드로 부시(Hydro Bush)를 적용해 노면 진동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TCe 300에는 실내에 유입되는 엔진소음의 반대 위상 음파를 내보내 소음을 저감시키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ANC)을 동급 최초로 기본 적용해 정숙성을 한층 끌어올렸다.

주행 보조 시스템도 대폭 보강했다. ▷정차 및 재출발이 가능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차선 유지 보조(LCA) ▷ 긴급제동 보조(AEBS) ▷차선이탈 방지보조(LKA) ▷후방 교차충돌 경보(RCTA) 등이 추가됐다.

르노삼성차 더 뉴 SM6 [르노삼성차 제공]

외관 디자인은 전 모델보다 더욱 화려해졌다. 다이내믹 턴 시그널을 포함한 새로운 라이트 시그니처를 채택해 외관 디자인의 미적감각과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전 트림에 걸쳐 발광다이오드(LED) 퓨어비전 헤드램프를 기본 적용했다.

하이랜드 실버, 샌드 그레이, 빈티지 레드 등 신규 외장 컬러 추가로 신선한 느낌을 더했다.

르노삼성차 더 뉴 SM6 [르노삼성차 제공]

9.3인치 이지 커넥트는 통신형 T맵을 적용한 동급 최초 세로형 디스 플레이로실면적 사이즈는 동급 최대인 272㎠에 달한다. 운전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공조기능은 물리버튼으로 별도 분리하여 사용 편의성을 개선했다.

더 뉴 SM6 가격은 트림별로 2450만~3049만원(개별소비세 3.5% 기준)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