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클릭] 국제유가, OPEC 회의 주목하며 소폭 상승…WTI 0.5%↑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와 주요 10개 산유국의 연대체 OPEC+의 회의를 촉각을 곤두세우며 소폭 오름세를 나타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5%(0.19달러) 오른 40.29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1분 현재 배럴당 0.12%(0.05달러) 상승한 42.7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원유시장은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OPEC+ 회의에서의 감산 연장 및 감산 규모를 주시하고 있다.

앞서 OPEC+는 지난 4월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월 1일부터 6월 말까지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감산 이행 상황과 시장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로이터통신은 OPEC+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달 소속 산유국들이 감산 목표를 107% 초과 달성했다고 전했다.

감산은 7월 말까지 한차례 연장된 상태로 8월부터는 감산 규모가 이전 합의대로라면 12월까지 하루 770만 배럴로 줄어들게 된다.

사우디를 비롯한 대다수 산유국은 감산을 완화하길 바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유국 대표단은 사우디가 감산 규모를 200만배럴가량 줄인 하루 770만배럴 감산안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04%(0.70달러) 내린 1813.40달러를 기록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