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제작사들, 코로나19 대응 ‘컴백 스테이지’ 캠페인

[CJ ENM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국내 대표 뮤지컬 제작사들이 코로나19에 대응해 안전한 공연 관람 환경을 만들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한다.

15일 공연계에 따르면 CJ ENM, 신시컴퍼니, EMK뮤지컬컴퍼니, 쇼노트, 에스엔코, 오디컴퍼니 등 국내 내로라하는 뮤지컬 제작사와 예매처 인터파크, 멜론티켓, 예스24, 티켓링크, 클립서비스, 네이버 예약 등 12개 단체가 안전한 공연 관람 환경을 위한 캠페인 ‘컴백 스테이지’에 참여한다.

이들 제작사는 현재 ‘모차르트!’(EMK뮤지컬컴퍼니), ‘브로드웨이 42번가’ ‘어쩌면 해피엔딩’(CJ ENM),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에스앤코), ‘맨 오브 라만차’(오디컴퍼니), ‘렌트’(신시컴퍼니) 등을 제작한 국내 대표적인 제작사들과 티켓 예매처다.

캠페인 관계자는 “정서적 위안을 주고 삶을 풍요롭게 하는 문화는 우리의 일상에 꼭 필요하다. 그래서 배우, 스태프, 관객 등 공연을 사랑하는 모두가 매너를 지키며 문화를 이어나가자는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한 ‘컴백 스테이지’ 캠페인 영상은 무대, 객석, 로비 등 공연장 구석구석을 방역하고 소독하는 모습을 담았다.

실제 공연장들은 주 1회 이상 전문 방역업체를 통한 방역과 수시 방역, 매일 소독 등 방역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배우들도 캠페인에 힘을 더했다. 배우 전미도가 영상의 내레이션을 맡아 캠페인 취지를 풀어냈으며 최정원, 김준수, 아이비, 조권, 클레어 라이언은 예방수칙을 설명하며 공연 관람 매너를 함께 지켜나갈 것을 독려했다.

‘컴백 스테이지’ 캠페인은 영상 공개와 함께 이벤트도 진행한다. 캠페인 영상을 지정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하고 댓글을 남기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캠페인에 참여한 뮤지컬 제작사와 예매처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