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서승환 연세대 총장 만나 송도 세브란스병원 조기 건립 의지 확인

박남춘 인천시장〈사진 중앙〉, 서승환 연세대학교 총장〈왼쪽〉,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오른쪽〉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14일 서승환 연세대학교 총장과 만나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에 세브란스병원 조기 건립에 대한 의지를 다시한번 확인했다.

또 연세대 국제캠퍼스 2단계 조성사업 추진과 에스엘바이젠 산·학협력관 준공, 국고사업 유치 등과 관련, 면담도 가졌다.

박 시장은 이날 서 총장으로부터 송도 세브란스 병원 건립 추진에 대해 확고한 의지를 확인하고 상호 양측의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세브란스 병원을 협약 기간 내 준공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향후 세브란스병원 및 연세대와 바이오 분야 협력 강화도 제안했다.

박 시장은 “그동안 세브란스병원 건립과 관련해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걱정이 있었지만, 이번 면담을 통해 연세대가 8월초 설계업체와의 계약체결로 병원건립을 위한 첫발을 내딛는다”며 “.다만, 지역사회에서 2단계 개발 사업의 추진 여부와 연대의 협력의지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다. 연세대는 사이언스파크의 마스터플랜을 구체화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세브란스병원과 사이언스파크가 계획대로 충실하게 건립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연세대 서 총장은 세브란스병원의 조속 건립 추진 의지와 국제캠퍼스에 조성하는 사이언스파크의 마스터플랜을 조속히 제출하는 등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추진 의사를 표명했다.

서 총장은 “송도 세브란스병원 건립과 관련해 연세의료원에서는 병원 건축설계 우선협상대상자와 윤동섭 신임 의료원장이 취임 후인 8월초에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며 “병상 구상, 비교병원 분석 등 내부추진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과 서 총장은 구체화된 개발계획 수립에 기반한 실시계획 변경이 마무리되는 대로 사업협약과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하기로 뜻을 같이했다.

현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연세대는 세브란스병원 건립과 국제캠퍼스 사이언스파크 조성을 위해 공동협의체를 운영 중에 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