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우리 사회에 남긴 숙제는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고(故) 백선엽 장군 영결식에서 영현입장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6·25 전쟁 영웅’이라는 평가를 받는 고(故) 백선엽 장군의 영결식이 15일 엄수됐다.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서울아산병원 영결식장에서 열린 영결식에는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유가족과 정경두 국방부장관,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역대 육군참모총장, 보훈단체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국회 국방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 등도 자리했다.

장의위원장인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조사에서 “작년 5월 장군님을 예방했을 때 더 강한 육군을 만들어 달라시던 그 말씀은 아직도 제 귓가에 맴돌고 있다”며 “장군님이 사랑하는 전우들과 함께 피와 땀과 눈물로 지킨 대한민국을 굳건하게 지켜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1사단장을 지낸 송영근 예비역 중장은 추도사에서 6·25 전쟁 당시 다부동 전투 승리를 이끌었던 고인의 공로를 상기하며 “당시 패배했다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이고 저나 여러분도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1사단은 고인이 6·25 당시 이끈 부대다.

송 중장은 추도사에서 “지금도 국가장으로 동작동 서울현충원에 모시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서 추도사를 한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고인을 “철통같은 동맹의 창시자 중 한 분”으로 평가하며 “한국전쟁 지상 전투의 가장 절망적이고 가장 암울한 순간에서 유엔군 전력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한국군을 이끌었고, 한국군의 기초를 다진 분”이라고 추모했다.

그는 “전우여, 안녕히 가시라(Farewell, friend)”는 인사와 함께 유엔군사령부와 한미연합사령부 주한미군사령부를 대표해 삼가 조의를 표했다.

역대 연합 사령관들도 추모 영상을 통해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존 틸러리 전 사령관은 고인이 “한미동맹을 지원하고 장병들을 사랑하는 군인 중의 군인이었다”며 “백선엽 대장의 전설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월터 샤프, 제임스 셔먼, 빈센트 브룩스 등 다른 전임 사령관들도 잇따라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부인 노인숙 여사를 시작으로 주요 참석자들의 헌화 및 분향이 끝난 뒤 영구차는 봉송대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안장식이 열리는 대전현충원으로 향했다.

고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은 이날 대전현충원 장군2묘역에 안장되지만, 일제 강점기 그의 행적은 앞으로도 계속 논란이 될 전망이다. 특히 고인이 이와 관련해 진심어린 반성을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논란은 더 확대될 여지마저 보인다.

최근 국회에서는 국립묘지에 안장된 친일 인사들의 묘지를 이장하는 내용을 담은 국립묘지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지난 4·15 총선 전 이 법안에 대해 찬성한 의원이 200명을 훌쩍 넘어 이르면 오는 9월 통과될 전망이다.

김수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