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協 신규 임원 26명 선임…신산업 분야 대폭 강화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벤처기업협회(회장 안건준)가 15일 올해 상반기 총 26명의 임원을 신규 선임했다.

협회는 벤처인증 이력 기업 포함 국내 7만여 벤처기업을 대표하는 단체다. 올해 창립 25주년을 맞아 업종별·성장단계별 대표기업과 데이터, AI, O2O, 핀테크 등 신산업 및 바이오 분야 주요 벤처기업을 임원으로 추가 선임했다.

현재 벤처기업협회 임원은 신규임원 포함 총 70명으로 협회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이사회에 참여하여 대한민국 혁신벤처생태계 고도화 및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함께 힘쓸 예정이다.

협회는 4차산업혁명 시대 진입에 따른 산업 구조의 변화 및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등 벤처기업에 대한 기대가 그 어느때 보다 큰 만큼, 정부국회와의 활발한 소통 및 생산적 토의를 통해 업계의 발전 방향을 함께 모색해나갈 방침이다.

안건준 회장은 “협회 임원진은 국내 벤처업계를 대표하는 오피니언 리더로서, 벤처생태계 견인의 주도자라는 정체성을 명확히하고, 스타트업부터 스케일업, 유니콘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아우르는 대표성을 가진 임원진들의 효과적인 역할 분담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남은 2년의 임기가 규제개혁, 벤처 생태계 발전을 위한 골든타임으로 보고, 단일하고도 강력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 향후에도 꾸준한 영입을 통해 각 분야를 대표하는 100인 규모로 이사회를 보강하겠다”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