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만 하고 사퇴는 안한다는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지난달 열린 소위 '춤판 워크숍' 관련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배 회장은 논란에 대해서 사과했지만, 사퇴하진 않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지난달 코로나19 시국에 ‘술판 워크숍’, ‘춤판 워크숍’을 벌여 논란을 일으킨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 신임 회장이 사과의 뜻을 표명하면서 일각의 사퇴 요구는 거부했다.

배 회장은 14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 불황에 코로나19 충격으로 어렵고 엄중한 시기에 700만 소상공인은 물론 국민에게 심려를 드린 점에 대해 보도 내용의 진위를 떠나 머리 숙여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공연을 주 수입원으로 생활하는 소상공인 연예인 그룹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생계가 어렵다는 상황을 전해 듣고 도움도 주고, 단체장님들을 위로하기 위해 15분간 진행된 초청 공연이었다”며 “그 의도가 아무리 정당하고 순수했다고 하더라도 시기적으로 국민들의 정서에는 크게 반했다고 생각하고 반성한다”고 전했다.

이어 “소상공인연합회는 이번 일을 계기로 좀 더 성숙하고 깊이 있는 운영으로 700만 소상공인은 물론 국민에게 지지와 성원을 받는 단체로 거듭날 것”이라며 “내년 2월까지 (임기를 채우고) 마무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배 회장은 전임 최승재 회장이 국회의원(미래통합당 비례대표)에 당선되면서 잔여임기인 내년 3월까지 소공연을 이끌 후임으로 선출됐다. 그러나 선출 직후 사무국 직원들의 만류에도 워크숍을 강행했고, 국고 보조금으로 구입한 도서를 회원들에게 후원금 명목으로 판매해 수익금 일부를 측근 부회장들에게 수고비로 지급했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소공연에서 발주하는 화환을 전부 가족 회사로 ‘일감 몰아주기’를 하는 등 연합회를 사유화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에 배 회장은 “일부 도의적으로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인정하겠지만 국고 사용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워크숍을 통해 불거진 내부 갈등은 강도를 더하고 있다. 지난 10일에는 소공연 사무국 노동조합이 배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고, 지난 13일에도 한국가스판매업협동조합연합회와 대한숙박업중앙회 등 16개 단체가 같은 요구를 하며 소상공인연합회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광역 지부와 지회 역시 14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있는 정부대전청사 앞에서 배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