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800억원 규모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 조성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가 추진 중인 디지털뉴딜의 일환으로 800억원 규모의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를 조성한다.

산업부는 이 펀드 운용사 선정 계획을 공고하고, 본격적인 조성 절차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오는 22일 온라인 출자 설명회를 거쳐 9월 중 운용사를 선정해 내년부터 본격적인 투자를 시작한다.

이 펀드는 데이터(Data), 네트워크(Network), 인공지능(AI) 등 이른바 'DNA' 기술을 활용해 신제품과 서비스 개발을 하는 중소·중견기업에 주로 투자한다. 이들 기업에 펀드 결성 금액의 최소 60%인 480억원 이상 투자될 수 있도록 못 박는다.

평균 15억원을 투자하면 50여개 기업이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 정책 펀드는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 등 이미 신기술을 도입해 해당 분야에 종사 중인 기업을 투자 대상으로 삼았다.

반면 이 펀드는 정책 펀드 최초로 기획·조달·생산·물류·마케팅 등 생산과정 전반에 DNA 기술을 새롭게 접목하는 기업으로 투자 대상을 구체화해 기업의 새로운 도전에 따른 리스크를 분담하는 구조로 설계됐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불확실한 기대효과와 자금 부족 등으로 디지털 신기술을 적용하는 데 부담을 느끼는 기업들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