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시민 주도형 마을 정원 만들기’ 프로젝트

성남 분당구 야탑3동 나르샤 가온길. [성남시 제공]

[헤럴드경제(성남)=지현우 기자] 성남시는 오는 31일까지 3억원을 투입해 ‘시민 주도형 마을 정원 만들기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대상 지역은 분당구 야탑3동 324-3번지 일원 200m 구간의 보행자 전용 도로 ‘나르샤 가온길’이다. 지난 3월 2일부터 지역주민 11명으로 구성된 야탑3동 마을만들기 위원회가 주체가 돼 성남시와 함께 이곳 보행자 전용 도로의 낡은 가로수 보호 틀 18개와 의자 18개를 철거하고 여섯 군데에 정원을 만드는 중이다.

상가와 주택이 밀집한 곳에 있는 기존 두 군데 거점 정원은 새롭게 꾸미고 보행자 도로 중앙 등 네 군데는 신규로 블록 정원을 조성한다. 정원에 사철 내내 잎이 푸른 상록관목인 블루엔젤, 회양목 등을 심고, 화초류인 엘레강스 호스타, 실유카, 큰꿩의비름 등의 식물을 식재해 특색있는 정원으로 가꿔 나간다.

마을환경을 아름답게 바꾸고 골목상권과 공동체 문화를 활성화하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궁극적인 목표다. 성남시 양원주 조경팀장은 “야탑3동 나르샤 가온길은 경기도가 공모한 마을정원 만들기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사업비 확보 과정을 거쳐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됐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