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호 전남도의원 “일자리대상 받았다지만…청년 고용시장 악화됐더라”

신민호 전남도의원. [도의회 제공]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전남도가 ‘2019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을 수상했지만, 실상을 보면 청년들의 고용시장은 되레 악화되고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 신민호 의원(민주당, 순천6)은 15일 일자리정책본부 업무보고에서 “일자리창출을 민선 7기 도정 최우선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질 좋은 일자리는 여전히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전남은 지난해 고용률 63.4%로 전국 2위(제주 제외)를 달성했으며, 실업률은 2.6%로 전국 최저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신 의원은 “고용률은 전국평균보다 높고 실업률은 낮은데 1인당 소득은 전국 꼴찌”라며 “고용지표는 개선됐지만 도민들이 삶의 질이 향상되었다고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실업률은 15세 이상 경제활동 인구 중 실업자의 정도를 나타내는데 구직활동을 하지 않거나 취업준비, 진학준비를 하는 경우는 경제활동 인구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체감 실업률과 정부 발표 실업률 간에 괴리감이 클 수밖에 없는 것도 한 원인이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위기를 기회로 삼아 포스트코로나가 가져올 새로운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이 아닌 ‘청년이 살아갈 수 있는 전남’으로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