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사과논란’, 진보진영 ‘세대差’ 보여준 정의당 딜레마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뒤는 류호정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예견된 딜레마였다”

15일 정의당 관계자는 당 내분으로 번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 거부 논란’에 대해 “정의당의 혼란은 당분간 거듭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의당의 상황을 “2030을 품으면 기성 세력이 반발하고, 기성 세력이 주도하기엔 2030의 목소리가 커진 딜레마”로 표현했다.

류호정·장혜원 의원으로부터 비롯된 ‘박원순 조문 논란’이 커졌다. 두 의원은 지난 10일 성추행 ‘피해 호소인’과의 연대를 주장하며 박 시장 조문 불가 입장을 밝혔다. 당 안팎에선 박 시장 지지자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류 의원은 “차별금지법 발의 당시 기독교 집단으로부터 받은 항의 메시지보다도 더 심한 ‘욕’ 문자를 많이 받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일부 당원들의 탈당 행렬도 이어졌다.

심상정 대표의 사과는 논란을 더 키웠다. 심 대표는 14일 의원총회에서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에 강민진 정의당 혁신위원회 대변인은 “두 의원의 발언은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며 유감을 표했으며 장 의원 역시 “심 대표의 발언은 솔직히 당황스러웠다”고 했다. 사회 현안을 두고 진보운동가 출신 4선 중진의 당 대표와 초선 의원들 간의 인식 차이가 첨예하게 드러난 것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

정의당내 이런 갈등은 처음이 아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릴지 말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방어할지 말지를 두고도 찬반 언쟁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당 안팎에선 이른바 ‘민주당 2중대’라는 표현으로 상징되는 진보정당 정체성 문제만으론 설명할 수 없다는 지적이 있다. 가치와 세계관이 다른 두 집단이 부딪히는 ‘세대 격차’가 바탕에 자리하고 있다는 얘기다.

이에 따르면 정의당 1세대 정치인은 노동과 민주주의의 가치를 대변한다.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이들은 민주당의 주류인 586그룹이나 4050세대 진보 지지층과 역사적·정치적 경험을 상당부분 공유한다. 반면 류·장 의원을 비롯한 2030 세대는 과거 진보운동 세대와는 다른 성장과정과 집단적 경험을 겪었다. 단일한 정치 노선으로 포괄할 수 없는 다양한 성인지 감수성과 공정·정의에 대한 ‘감각’을 갖고 있다. 조국·윤미향 사태에 이어 이번 조문 논란까지 사안마다 불거지는 정체성 위기를 두고 정의당 내에서조차 근본적 혁신이 없으면 혼란이 지속될 것이라 보는 이유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