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주요 피서지 불공정 상거래행위 근절 나선다

[헤럴드경제(양주)=박준환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주요 피서지 음식점, 숙박업소 등의 불공정 상거래 행위를 근절, 건전한 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市는 9월 18일까지를 물가안정 특별대책 운영기간으로 설정, 부당요금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민·관 합동 지도점검반을 편성해 운영하는 등 피서지 물가동향을 집중 관리하기 위한 물가안정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중점관리지역은 기산계곡과 장흥유원지, 일영유원지 등으로 물가모니터 요원들이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숙박료, 외식비, 음료, 주류 등 7개 분야 99개 품목에 대해 집중 점검을 진행한다.

특히, 바가지요금과 자릿세 징수 등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해 신속히 대응하고 소비자단체 등 유관기관과 함께 착한가격업소 이용하기 캠페인도 전개할 예정이다.

이성호 시장은 “양주시를 찾는 방문객의 증가와 물가안정, 건전한 소비문화 확산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물가안정 특별대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여름 휴가철 방문객 증가가 자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방역 수위를 한층 높이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주시는 조학수 부시장을 단장으로 기획홍보지원반, 청정계곡관리반 등 5개 반으로 편성된 ‘장흥계곡 시민환원 사업 대응 추진단’을 구성, 청정계곡 복원지역 활성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생활SOC 공모사업을 통해 총사업비 60억원을 확보하는 등 청정계곡 내 산책로와 편의시설 등 확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