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지구 지정…정비사업 본격화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 구상도 [국토교통부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국토교통부는 서울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지역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한다고 15일 밝혔다.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기존 쪽방촌을 철거하고 쪽방촌 일대 약 1만㎡에 쪽방 주민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가구와 젊은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가구, 분양주택 600가구 등 총 1200가구를 공급한다. 영등포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국토부는 올 하반기 창의적인 건축디자인을 위해 설계공모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중 지구계획을 수립하고 그해 말 착공할 예정이다.

지구계획 수립과 함께 보상절차도 진행될 예정이다. 지자체와 사업시행자, 토지주로 구성된 보상협의체를 통해 토지주에게는 적당한 금액이 보상되도록 하고 상인들에는 공공주택 단지 내 상가 등을 통해 영업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국토부와 서울시, 영등포구, LH, SH, 민간 돌봄시설이 참여하는 민관공 전담조직(TF)이 운영되고 있다.

영구임대주택 단지에는 쪽방 주민의 취업과 자활 등을 지원하는 종합복지센터와 무료급식, 진료 등을 지원하는 돌봄시설도 들어서 기존 쪽방 주민의 재정착을 돕는다.

행복주택 단지에는 입주민과 지역 주민이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국공립 유치원, 도서관, 주민카페 등 편의시설이 설치된다.

쪽방 주민의 안정적인 재정착을 위해 지구 내 우측에 이들이 정비사업 기간 우선 이주해 살 수 있는 임시 거주지가 조성된다. 이들은 공공주택이 건설되면 영구임대주택으로 옮기게 된다.

m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