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콤, ‘와콤라운지’ 오픈…1인 창작자 공유작업실

15일 강남역에 문을 연 체험형 콘셉트매장 ‘와콤라운지’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세계적인 타블렛 전문 기업 와콤(Wacom)의 한국법인 한국와콤이 1인창작자 작업실 및 체험형 콘셉트 매장인 ‘와콤라운지’를 오픈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오픈한 와콤라운지는 ‘도심 속 휴양지’ 느낌의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강남역 ‘AB 카페’ 내에 위치해 있다. 와콤 인튜어스부터 신티크프로까지 와콤의 전 제품이 전시돼 있어 누구나 자유롭게 체험 및 구매가 가능하다. 방문자들은 음료와 디저트를 즐기며 다양한 타블렛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와콤라운지에는 웹툰, 일러스트, 디자인, 영상 등 1인 창작자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유 작업실’ 개념의 ‘와콤 신티크프로24 존’도 별도로 마련됐다. 신티크프로24, 신티크프로 엔진 및 전용 에르고 스탠드로 구성된 일체형 펜 컴퓨터 풀세트로 열 명 가량이 이용 가능한 규모다. 심야 작업을 많이 하는 창작 그룹인 웹툰작가와 일러스트 작가들의 작업 특성을 고려해 24시간 운영되며, 창작자 뿐만 아니라 일반인 누구나 자유롭게 온라인 예약을 하고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요금은 1시간당 1만2000원이다. 1시간, 3시간, 심야권(오후 11시~오전 6시) 등 선택 가능하며, 이용 예약은 AB 카페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김주형 한국와콤 대표는 “와콤라운지는 학생, 일반인, 1인창작자 누구나 와콤 액정타블렛을 활용할 수 있는 공유 작업실을 최초로 선보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향후 이 곳에서 다양한 문화 이벤트 등을 마련할 예정으로,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일상에서 창작의 즐거움을 느끼고 와콤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와콤은 프리미엄 스토어(용산아이파크몰점)를 비롯해 전국 15개의 와콤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와콤라운지 관련 자세한 사항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