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이라크서 귀국한 시민 2명 확진

처인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이라크 건설 현장에서 입국한 2명의 시민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용인시는 서울 송파구의 Dl(용인-112번)씨가 민간 검사기관인 씨젠의료재단의 진단검사에서 수지구 동천동 Dm(용인-113번)씨가 GC녹십자의료재단의 진단검사에서 각각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에 확진자 발생을 보고하고 이들을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한 뒤 이들이 머물던 자가격리장소와 자택 내·외부를 방역소독했다. 이들은 지난 14일 이라크발 전세기 등으로 귀국한 뒤 공항콜밴을 타고 처인구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검체를 채취했다. 같은 콜밴으로 자가격리장소와 자택으로 이동했다.

Dl씨는 송파구에 주민등록이 돼 있으나 김량장동에 자가격리장소를 마련해 처인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지난 9일 근육통이 있었으나 이후 증세는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Dm씨는 무증상으로 동거가족도 없다고 밝혔다.

시는 역학조사관의 자세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접촉자를 추가 격리하고 동선 등 공개범위 내 정보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알릴 방침이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용인시 확진자는 관내등록 113명, 관외등록 19명 등 총 132명이 됐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