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키 32.5도까지 내려갔다…디아지오, 저도주 ‘더블유 19·허니’ 출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국내 주류 시장에 저도주 바람이 불면서 위스키도 나날이 순해지고 있다. 이에 위스키업체 디아지오코리아는 국내 최초로 알코올 도수 32.5도의 저도주 위스키를 출시하며 핵심 소비층인 3040세대 공략에 나섰다.

디아지오코리아는 15일 알코올 도수 32.5도의 저도주 라인업 ‘더블유 19(W 19)’와 ‘더블유 허니(W Honey)’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소비자 니즈에 맞춰 도수는 낮추되, 연산과 블렌딩, 풍미 등 위스키의 중요 가치는 극대화했다는 것이 업체 설명이다.

‘조니워커 킹조지5세’, ‘탈리스커’, ‘라가불린’ 등을 만든 마스터 블렌더 크레이그 월리스(Craig Wallace)의 블렌딩을 통해 향과 풍미를 더욱 높였다.

저도주 '더블유 19'(왼쪽)와 '더블유 허니' 제품 이미지 [제공=디아지오코리아]

더블유 19는 19년간 숙성된 최고급 스카치위스키 원액으로 고연산 위스키 특유의 깊이 있는 풍미가 특징이다. 32.5도 도수로 부드러운 목넘김을 구현했다. 더블유 19는 전 세계적인 스카치위스키의 인기로 고연산 원액이 품귀 현상을 겪고 있는 가운데 한국 소비자를 위해 특별히 기획된 제품이라고 디아지오 측은 소개했다.

더블유 허니는 부드럽고 새로운 맛을 선호하는 30~40대의 취향에 맞춰 만들어졌다. 엄선된 스카치위스키 원액에 스코틀랜드산 꿀 헤더허니(Heather Honey)를 첨가해 부드러운 목넘김을 극대화했다. 풍부한 향과 복합적인 맛으로 차별화된 풍미를 자랑한다.

디아지오코리아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점으로 저도주 더블유 브랜드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새롭게 선보였다. 병 모양은 사각의 심플한 모양으로 바뀌었고, 전면의 블랙 컬러를 바탕으로 ‘W’ 로고가 골드 컬러로 고급스럽게 표현됐다. 마스터 블렌더 크레이그 월리스의 서명으로 진정성과 정통성을 강조했다.

이로써 디아지오코리아는 기존 40도 정통 스카치위스키 윈저 4종, 35도의 저도주 더블유 아이스와 더블유 시그니처 12, 17에 이어 이번에 출시한 32.5도 저도주 2종을 더해 소비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도수와 풍미를 제공하게 됐다.

더블유 19(450㎖ 기준)의 출고가격은 3만4850원(이하 부가세 미포함), 더블유 허니는 1만7200원이다.

이경우 디아지오코리아 대표는 “W 19와 W 허니는 도수는 낮추되 위스키의 가치는 극대화한 제품”이라며 “이번 신제품 출시를 통해 침체된 위스키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