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상반기 사회적경제기업에 1463억원 지원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은행권이 올해 상반기 사회적경제기업에 총 1463억원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15일 김태현 금융위 사무처장 주재로 ‘2020년 제2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고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지원 실적을 점검했다.

사회적금융은 보조·기부행위가 아닌 투자·융자·보증 등 회수를 전제로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금융활동이다. 정부는 2018년 사회적금융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주기적으로 협의회를 열어 이행상황과 제도개선 등을 논의하고 있다.

협의회에 따르면 은행권의 올해 6월 말 기준 사회적경제기업 대출잔액은 9961억원으로 전년 말(8498억원) 대비 1463억원 증가했다. 대출금이 1501억원 증가했다. 기부 및 후원은 25억5000만원, 제품구매는 16억4000만원, 기타 금융지원은 2억7000만원 규모다.

[사진=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은행권 대출]
[사진=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은행권의 대출 외 지원]

서민금융진흥원이나 중소기업진흥공단, 신용보증기금 등 공공부문의 6월 말 기준 공급실적은 2599억원으로 올해 목표치(4275억원) 대비 60.8% 집행됐다. 상반기 중 대출이 788억원, 보증과 투자는 각각 1413억원, 408억원 규모로 이뤄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회적경제기업 등을 위한 수요자 중심의 금융지원정보 제공 실태도 함께 공개됐다. 서민금융진흥원이 지난 5월 오픈한 ‘서민금융 한눈에’ 서비스는 지난 달 14일까지 사회적금융 상품 1785건이 검색됐다. 앞으로 사회적금융 수요기관들이 보다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등록정보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 여신거래가 없는 사회적경제기업이 은행 창구 등에서 우대 상품 등을 지원받는 데 애로가 있다는 문제가 발견돼, 신용정보원이 사회적경제기업의 인증 정보를 보유한 공공기관으로부터 정보를 직접 수집해 여신거래 편의성을 높이는 방안도 확대 추진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이 적기에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조기집행에 더욱 힘쓰겠다”며 “자금공급 현황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 등을 협의회 참여기관들과 함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