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피해 고소인과 국민에 사과드린다…고인이 남긴 과제 돌아봐야”

당 대표에 출마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의혹과 관련해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의 장례를 무겁게 마무리했다. 고인을 보낸 참담함을 뒤로하면서, 이제 고인이 남긴 과제를 돌아봐야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피해를 호소하시는 고소인의 말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국민이 느끼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한다”고 적었다.

그는 “처절하게 성찰하고 민주당과 제가 할 일을 마땅히 하겠다”며 “피해 고소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소인의 일상이 회복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경찰과 서울시 등이 책임 있게 대처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특히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며 “관련된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규명에 협력해야 한다. 민주당도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인권·성평등·성인지에 대한 당의 교육과 규율을 강화해야 한다”며 “당에 요청해 성인지 교육을 상시화하고 이수를 의무화하며 공직 후보 조건에 포함시키겠다”고 했다.

또 “당 소속 자치단체장과 의원 등에 대한 전면점검을 통해 성비위가 확인되면 합당한 조치를 하는 등 강력히 대처하겠다”며 “권력 앞에 피해가 있어도 보호받지 못하는 사람이 없도록 확실한 방지 대책을 세워 이행하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박 전 시장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질문받자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며 말을 아꼈다. 이날 입장 발표는 당에서 정리된 입장이 나오자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