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검사 “박원순 의혹 침묵 이유는…검찰 내부 일도 벅차”

임은정 부장검사.[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침묵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검찰 내부 일만으로도 벅차다"고 밝혔다.

임 부장검사는 지난 14일 밤 본인의 페이스북에 "요근래 몇몇 분들이 저와 서지현 검사를 목 놓아 부른 것과 관련하여 한마디 덧붙인다"며 심경을 밝혔다.

임 부장검사는 "검사게시판에 글 쓴 것이 징계사유 중 하나였고, 내부망과 펫북에 글 쓰면 징계하겠다는 검사장 경고에 한참을 시달렸다"며 "글 쓸 때마다 징계 회부할 꼬투리가 있는지 확인했고, 막무가내로 징계한다면 어떻게 공격하고 방어할지도 미리 생각해야 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처한 자리와 입장에 따라, 각종 사건에 맞춤형 멘트를 원하는 분들이 참 많다"면서 "애처로운 SOS도 적지 않고, 함정에 걸려들길 바라는 악의적 시선도 없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에 임 부장검사는 "검사직과 제 말의 무게가 버거운 저로서는 앞으로도 아는 만큼만 말할 생각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검찰 내부 일만으로도 능력이 벅차 검찰 밖 일은 지금까지와 같이 깊이 공부하여 벗들과 이야기하기 어려울 것이니, 혹여 세상만사에 대한 제 짧은 생각을 기대하는 분들이 계시다면 미리 양해 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또 미투 이야기를 접한 후 명예훼손이나 모욕으로 피소된 분들 중 울산시민이 있다면 제가 사건을 담당하게 될 수도 있겠다 싶어 말을 더욱 아끼고 있다"라고 또다른 이유를 밝혔다.

한편 국내 미투 운동의 시작이 됐던 서지현 검사는 박 시장과 관련해 의견표출을 하지 않는다며 이쪽 저쪽의 비판 등에 시달리다 못해 "숨을 제대로 쉴 수가 없다"고 호소하며 페이스북을 중단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