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여수시-GS칼텍스 ‘예술의 숲’ 조성 협약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기자] 전라남도는 14일 GS칼텍스, 여수시와 함께 바다·하늘·섬·숲 등 청정 자원을 활용해 여수 장도를 블루 이코노미 대표숲으로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여수 장도에서 가진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김기태 GS칼텍스 사장, 권오봉 여수시장, 김회재 국회의원, 강정희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장, 양재승 여수시산림조합장, 도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여수 장도는 지난해 5월 GS칼텍스가 210억 원, 여수시가 75억 원을 투자해 다목적전시관, 창작스튜디오 등 기반 조성이 완료돼 현재까지 35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했다.

전라남도와 여수시는 앞으로 섬숲문화가 조화로운 해양테마숲을 조성해 블루 이코노미 대표숲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여수 장도 예술의 숲은 내년부터 3년간 50억 원이 투자되며, 난대숲 복원을 비롯 보타닉 가든, 긴 섬 오션뷰, 숲길 등을 보완조성할 계획이다.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전라남도는 장도 예술의 숲 조성 총괄과 함께 예산지원, 전문가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여수시는 사업 추진과 사후 관리를, GS칼텍스는 예울마루와 장도 예술의 숲을 연계한 국내외 문화행사 등을 각각 추진하며, 우호 관계와 신뢰를 바탕으로 한 상호 협력에 나서기로 했다.

전라남도는 장도 예술의 숲 조성을 위해 지난 2월부터 GS칼텍스, 여수시와 협의회 및 전문가 현장 컨설팅을 실시해 ‘예술로 치유되는 섬(Healing Art Island)’이라는 조성 테마를 구상했으며, 여수시는 차질없는 사업추진을 위해 최근 추경에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비 2억 원을 확보해 사업에 본격 나섰다.

김기태 GS칼텍스 사장은 “장도의 아름다운 숲을 예울마루와 연계해 국민들을 위한 휴식과 힐링의 공간을 만들어 기업의 사회공헌 가치를 실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전라남도의 보물 장도가 대한민국을 대표할 명품 예술섬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