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중동’ 이낙연 vs ‘정공법’ 김부겸…조문정국 대응 ‘극과 극’

여권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 시장의 사망 여파로 휘청거리는 가운데 당권주자들의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다. 말을 아끼는 이낙연 의원과 저돌적으로 맞서는 김부겸 전 의원의 대응 방식이 향후의 리더십 스타일을 보여준다는 평가다.

15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이 의원과 김 전 의원은 조문 정국 속에서 극과 극의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이들의 대응은 성추행 진상규명 요구과 재보궐 선거의 후보 공천 여부를 두고 극명히 갈린다.

김 전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진상규명 여부에 대해 “객관적인 기구에서 (진상)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적극적인 입장을 보였다. ‘객관적인 기구’에 대해서도 “서울시인권위원회나 혹은 인권위원회 정도”라고 구체화했다. 그는 전날 “(피해 호소) 당사자가 그렇게 주장할 권리는 있다고 생각한다”며 옹호하기도 했다.

김 전 의원은 재보궐 선거 관련해서도 페이스북을 통해 “당 대표가 되면 당헌을 존중하되, 당원들의 뜻을 물어 최종 판단하겠다”며 “만약 당원들의 뜻이 공천이라면, 제가 국민에게 깨끗히 엎드려 사과드리고 양해를 구하겠다. 필요하면 당헌을 개정하겠다”며 사실상 후보 공천에 무게를 뒀다. 반면 이 의원은 논란이 큰 사안에 대해선 사실상 침묵을 하고 있다. 이 의원은 전날 당 차원의 대응책이나 진상조사 필요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고 했다. 재보궐 공천 여부에 대해서도 “시기가 되면 할 말을 하겠다”고 했다.

이러한 상이한 대응은 이들의 당권경쟁의 위치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 의원 입장에선 불필요한 잡음을 만들지 않기 위해 몸을 사리는 반면 이 의원을 추격해야 하는 김 전 의원 입장에선 존재감을 과시하기 위해 선명성 있는 발언으로 승부를 건다는 것이다. 이 의원 측은 통화에서 “(말을 아끼는 것은) 당의 입장을 우선 존중하려는 차원”이라며 “전당대회가 다가올수록 각종 현안에 대한 분명한 태도가 나올 것”이라고 했다.

반면 김 전 의원 측은 “상대 후보를 따라잡아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존재감을 드러내는데 노력을 기울일 수 밖에 없다”며 “각종 발언들이 모이면 결국 김 전 의원이 추구하는 정책 방향성을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이들의 대응 성향이 결국 리더십 스타일을 보여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 의원은 차분하고 분석적이지만, 향후 타협적이고 활동력이 약한 대표로 비쳐질 수 있다”며 “대권주자로서 리더십을 보여야 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설수록 견제가 높아지기 때문에 리더십 딜레마가 생길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반면, 김 전 의원은 추진력과 적극성을 갖췄지만, 대권을 염두에 두고 성과를 내려는 과정에서 저돌적인 태도로 인해 야당과의 대립각이 강해지거나 실책을 범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현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