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진짜 법무부 장관은 최강욱…추미애, 국민농단”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초선의원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한 법무부 입장문 초안이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진짜 법무부 장관은 최 대표”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당 2중대 대표라는 최 의원은 최순실 씨 같은 ‘비선’이 아니라 ‘진짜 법무부 장관’이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 대표는) 대통령이 당선을 축하한다고 손수, 친히 전화까지 한 정권 실세”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 의원은 “추 장관과 여당은 조속히 법사위(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야 한다”며 “추 장관과 ‘실선 실세’ 최 대표, 윤석열 검찰총장 모두 출석해서 각종 의혹을 놓고 공개적으로 실체적 진실을 따져보자”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추 장관이 자신을 향한 언론의 취재가 심각한 ‘관음증’이라고 한 데 대해 “추 장관이 이번엔 ‘관음증’에 대한 추미애식 뜻풀이로 ‘국민농단’을 했다”며 “‘검찰총장 수사권 박탈’이나 시도하려는 법무부 장관의 그릇된 행태와 ‘권언(권력과 MBC)유착’의 수사 대상자이자 ‘조국 사태’ 형사 피고인과 짜고 ‘법치’를 짓밟는(추 장관의) ‘국정농단, 국민농단’을 지적하고 비판하는 것이 어떻게 관음증”이냐고 비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