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루아드 보안 솔루션 기업 스파이스웨어, 프리 시리즈A 투자 유치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클라우드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스파이스웨어(대표 김근진)가 안랩, 이노폴리스파트너스 등으로부터 프리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스파이스웨어는 국내 최초로 서비스형 보안(Security as a Service) 방식의 클라우드 데이터 보호 서비스를 선보인 기업이다. 2018년 아마존웹서비스(AWS) 기술 파트너로 선정된데 이어, 지난해 안랩과 클라우드 보안사업을 위한 업무협약과 전략적 투자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번 프리 시리즈A에서는 안랩을 포함해 신한캐피탈과 신한금융투자, 하나은행 등 대형 금융사의 투자도 추가로 유치했다. 핵심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중심으로 지원하는 벤처캐피탈 이노폴리스파트너스도 투자에 나섰다.

스파이스웨어는 이번 투자를 통해 데이터 보호 서비스 플랫폼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정보보안, 인공지능(AI), 마케팅 등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패키지 방식의 솔루션을 통합해 제공하는 기술도 개발할 예정이다.

올해 안에 국내외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 마켓에 출시하고, 클라우드 보안 인증을 획득해 공공 클라우드 마켓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김근진 스파이스웨어 대표는 “코로나19 사태에도 글로벌 진출 성과를 내는 등 기술의 성능을 검증해가고 있다”며 “이번 투자 유치로 스파이스웨어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만큼, 클라우드 기반 보안 솔루션 분야를 선도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