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심상정의 ‘조문 논란’ 사과, 탈당 핑계 삼아 與 눈치만 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뒤는 류호정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미래통합당은 14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놓고 "당원들의 탈당을 핑계 삼아 여당의 눈치나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심 대표는 이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소속 의원들의 조문 거부로 논란이 생긴 데 대해 "유족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에 논평을 내고 "대체 무엇을 사과하고, 누구에게 사과하느냐"며 이같이 질타했다.

황 부대변인은 "지금 사과해야 할 것은 여권에서 가해지고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지금 사과해야 할 대상은 오직 4년의 시간동안 홀로 고통을 겪었을 피해자"라며 "심 대표는 공당의 대표로, 또 피해자와 같은 여성으로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진상을 규명하는데 목소리를 높여도 모자랄 판"이라고 했다.

이어 "심 대표는 '저는 조문하고 명복을 빌었다'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변명과 함께 '정의당이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과정'이란 이해할 수 없는 궤변을 늘어놓았다"며 "초선 의원들의 올바른 생각과 용기를 '사과'를 통해 '잘못'으로 전락시키는 심 대표의 행동을 성숙해지는 과정이라 생각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지난해 '조국 사태'에서 국민 분노를 외면하고, 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을 사리사욕에 따라 날치기했다"며 "어느새 정의는 사라지고 민주당 2중대를 자처하며 정치적 계산만 남아있는 정의당의 씁쓸한 모습을 21대 국회에서 다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