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추미애에 “불리하면 ‘여성’, 유리하면 ‘장관’”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은 1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이 분은 불리하면 ‘여성’, 유리하면 ‘장관’”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전날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 발동 후 언론의 취재를 “여성 장관에 대한 언론의 관음 증세가 심각하다”고 불만을 표시한 데 대한 것이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고(故) 박원순 시장 피해여성에 대해서는 침묵하면서 추미애 장관이 난데없는 ‘여성장관’, ‘관음증 피해 호소’에 나섰다”며 “묵묵히 일하는 대한민국 여성들은 ‘장관’ 때문에 부끄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장관에 부탁한다. 지금은 자신의 소리에 귀 기울일 때가 아니다”며 “그럴 시간이면 피해 여성의 목소리를 한 번이라도 들어달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성범죄 한 번 걸리면 끝장’이라던 결기 그대로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의 진실을 밝혀달라”며 “그것이야말로 ‘여성장관’이 아닌 ‘추미애 장관’이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피해자 진술 한 마디에 안희정 전 지사를 출당시켰던 의지를 돌아보면, n번방 등 성범죄에 무관용으로 대처한다던 추상 같은 결기를 돌아보면, 검찰 특별수사팀 구성 또한 전혀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공소시효가 지난 사건도 대통령 말 한마디면 벌떡 일어나 수사하는 정부 아닌가”라며 “웃음이 나오는 사람은 장관이 아니라 국민이다. 냉정을 되찾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