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겨냥’ 파우치 “정치적 헛소리 말고 과학·전문가 조언 따라야”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앤서니 파우치 소장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미국 최고의 전염병 전문가로 평가받는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앤서니 파우치 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과 관련 ‘정치적 헛소리’가 아닌 ‘과학과 증거’를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사실상 전문가들의 코로나19 피해 확산에 대한 경고와 경제 정상화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무시한 채 ‘마이웨이’로 일관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파우치 소장은 14일(현지시간) 조지타운대 온라인 좌담회에서 마스크 착용 논란 등과 관련해 “어떤 정치적 헛소리에도 말려들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있어 “과학과 증거를 따르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권위 있는 의학 당국자들”을 신뢰해야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하고 있는 가을학기 등교 재개와 관련해서도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연방 정부는 가을 학기부터 등교 재개를 거듭 밀어붙이고 있지만, 주 정부와 일선 학교는 코로나 확산 우려로 이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파우치 소장은 학생과 교사, 교직원들의 안전이 확보된 후에 등교가 재개돼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기본적으로 아이들이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면서도 “대면 수업 재개를 결정하는 기준은 학생과 교사, 교직원들의 안전과 복지가 돼야하며, 일괄적인 정부 지침이 아니라 현지 당국이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경고해온 그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봉쇄령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파우치 박사는 이 자리에서 이동 제한 조치로 인한 시민들의 스트레스를 인정하면서도 “자가격리와 거리두기가 확산을 낮추는 데 중요하고 성공적 인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