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 지위박탈’ 행정명령 서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안보법(홍콩보안법) 강행에 대응해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관련기사 4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홍콩은 중국 본토와 같은 대우를 받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미국은 지난 1992년 제정된 홍콩정책법에 의거 홍콩에 관세와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 경제·외교적 분야를 아우르는 혜택을 제공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홍콩에서 벌어지는) 좋지 않은 상황들을 모두 지켜봤다”면서 “홍콩인들은 자유와 권리를 빼앗겼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홍콩이 누렸던 특혜들을 모두 철회하고 고율 관세 등 대중(對中) 무역 제재를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더 이상 (홍콩은) 특권도, 특별한 경제적 대우도, 민감한 기술 수출도 없다” 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홍콩보안법 시행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과, 이들과 거래하는 은행들을 제재하는 내용으로 상하원을 통과한 초당적 법안에 서명했다. 제재는 홍콩의 자치권 훼손에 실질적으로 기여했다고 판단되는 이들과 단체를 대상으로 적용될 전망이다. 손미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