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발 늦은 여가부 “박원순 고소인 충격에 공감…서울시 점검”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 두 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여성가족부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전직 비서 A씨에 대한 피해자 보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성희롱 방지 조치에 대해서도 점검하기로 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변호사회를 포함한 여성계와 시민단체가 철저한 진상규명과 피해자 보호를 촉구했으나 정작 여성 및 성폭력 피해자 문제 관련 주무 부처인 여가부가 이렇다 할 메시지를 내놓지 않으면서 비판을 받아왔다.

여가부는 14일 입장문을 통해 “고소인이 겪고 있을 정신적 충격과 어려움에 공감하며 안전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피해자 보호 원칙 등에 따라 필요한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특히 ‘2차 피해’와 관련해 “현재 고소인은 인터넷상에서의 신분 노출 압박, 피해 상황에 대한 지나친 상세 묘사, 비방, 억측 등 2차 피해의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은 즉각 중단돼야 하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우리 사회가 같이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관련 법정이 정하는 바에 따라 서울시의 성희롱 방지 조치에 대해 점검을 할 계획”이라고 했다. 서울시가 재발방지대책을 수립·시행하도록 하고 여가부에 이를 제출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여가부는 그러면서 “서울시가 요청하면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컨설팅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씨의 법률대리인과 한국성폭력상담소 등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A씨가 박 전 시장으로부터 4년간 신체접촉과 음란 사진 수신 등 각종 성추행에 시달려왔다고 밝혔다.

전직 비서인 고소인 A씨는 앞서 지난 8일 박 전 시장을 성추행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고 밤샘 조사를 받았으며 박 전 시장은 다음날 오전 관사를 떠나 잠적한 뒤 10일 오전 0시께 숨진 채 발견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