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원전 수주 ‘팀코리아’ 출격…사업비 8조원 체코원전 정조준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한전기술, 한전연료, 두산중공업, 대우건설 전문인력으로 ‘팀코리아’를 이달 중 구성해 체코 원전 수주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체코는 두코바니 지역에 1000∼1200MW(메가와트)급 원전 1기 건설을 우선 추진중이다. 사업비만 8조원에 달하며, 현재 수출 가능성이 가장 높은 국가로 점쳐진다.

체코는 코로나19에도 신규원전 건설 발주를 위한 절차를 예정대로 진행 중이다. 지난 2월에는 잠재공급사들을 대상으로 공급 모델 워크숍을 열었다. 한수원은 당시 아랍에미리트(UAE) 사업과 국내 사업의 성공적 사례를 들며 EPC(설계·구매·시공) 턴키 모델을 제시했고, 체코는 이달 초 EPC 사업 모델을 확정했다. 이어 올해 말 신규 원전 사업 입찰안내서를 발급하겠다고 통보했다.

입찰안내서가 발급되면 6개월간 입찰서 작성과 제출을 거쳐 공급사에 대한 평가가 진행된다. 한수원은 입찰 예정 원자로 형태(노형)인 ‘APR1000’의 기술적 안정성을 객관적으로 인증받기 위해 유럽사업자요건(EUR) 인증도 추진 중이다.

한수원은 이 사업 수주를 위해 오랫동안 공을 들여왔다. 체코 현지 아이스하키팀을 후원하고, 신규 원전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펼치는가 하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의료 물품 등을 지원해왔다.

한수원은 이외에 루마니아 원전 운영 정비 시장과 이집트 엘다바원전 건설사업 진출도 추진 중이다. 루마니아는 체르나보다 1, 2호기가 상업 운전 중이며, 1호기 계속 운전을 위한 대형 설비 개선 사업을 진행 중이다. 한수원은 이들 원전에서 운영정비 시장이 열릴것으로 보고 있다. 배문숙 기자

Print Friendly